검색
  • 관리자

KT 'AI드론' 플랫폼 활용해 산불 탐지한다


▲ 강원 원주에서 비행하는 드론이 연기를 식별한 모습. <비즈니스포스트>



[비즈니스포스트] KT가 비행 중인 드론이 실시간으로 촬영한 영상을 AI(인공지능)으로 분석해 산불을 예방할 수 있는 플랫폼의 상용화에 다가섰다.


KT는 18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디타워에서 강원 원주시에서 진행한 산불감시를 위한 AI드론 실증사업 성과를 설명했다.


KT와 원주시는 올해 3월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드론실증도시 구축사업'에 선정된 이후 원주시에서 산불감시 용도로 드론을 운용하는 실증사업을 수행했다.


산간 지역에 드론을 운행해 실시간 촬영하는 영상에서 AI가 연기 등 산불의심 정황을 포착하면 GPS(위치정보시스템)를 활용해 CCTV(폐쇄회로TV)보다 더욱 정확하게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


KT는 AI드론 플랫폼에서 △드론이 자동으로 운행을 지속할 수 있게 해주는 '배터리 교체식 드론 스테이션' △연기를 감지하는 'AI영상 분석' △지상과 교신할 수 있게 해주는 '드론 전용 상공망'이 가장 핵심적이라고 강조했다.


KT는 이 사업에서 무인드론화에 필요한 드론 이착륙기 및 배터리 자동교체기술을 보유한 ‘메타파스’, 드론 전용 5G 통신장치를 개발하는‘스마티’, AI소프트웨어 개발업체 ‘보고넷’ 등과 협력했다.


배터리 교체식 드론 스테이션은 드론이 비행을 마친 뒤 복귀하는 장치다. 로봇 팔이 장착돼 자동으로 드론의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게 함으로써 드론의 상시 운행이 가능하다.


KT는 협력업체와 함께 대형 드론 기체에 활용되는 대형 드론 스테이션과 범용 완성기체용 소형 드론 스테이션을 개발했다.


무게가 1톤이 넘는 대형 드론 스테이션과 달리 45kg에 불과한 소형 드론 스테이션은 이동형 픽업트럭에 탑재될 수도 있어 산불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지역이나 산불 발생 의심 지역에서 드론이 집중적으로 운행할 수 있게 해 준다.


AI영상 분석을 활용하면 다양한 산불연기를 끝까지 추적해 분석할 수 있어 초기 산불도 탐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KT는 산불연기뿐만 아니라 사물, 사람도 식별하고 추적할 수 있어 이들에게 산불예방에 필요한 계도방송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명주 KT 강원법인고객담당은 이날 설명회에서 “올해 6월부터 AI학습을 진행했는데 산불연기 탐지율은 약 90% 이상에 이르며 현재 한국인정기구(KOLAS)에서 공인 절차를 밟고 있다”고 말했다.


KT는 드론이 비행하는 동안 관제센터에 영상을 원활하게 보낼 수 있도록 드론 전용 기지국도 구축해 뒀다.


원주시내 간현전망대 인근, 부론산업단지, 원주양궁장 등 3곳에 LTE주파수 900MHz 대역의 기지국을 설치했다.


KT는 이 AI드론 플랫폼이 기존 고정형 CCTV(폐쇄회로TV)과 함께 사용하면 산불예방 등에 더 효율적일 것이라고 기대했다.


KT 관계자는 “AI드론이 고정형 CCTV를 완전히 대체한다기보다는 고정형 CCTV가 취약한 음영지역을 집중 감시하는 용도로 활용도가 높을 것이다”고 말했다.


KT는 향후 AI드론 플랫폼을 전국 지자체에 확대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정 담당은 “AI드론이 주로 인식할 대상을 사물이든 사람으로 할 것인지에 관한 선택권을 기업이나, 공공기관에 주는 플랫폼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며 “내년부터 본격 상용화해 보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영찬 기자


출저 : 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295617

비즈니스포스트

조회수 12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