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관리자

'150m 이하 저고도 드론 안전비행' 시연 성공

​​'K-드론시스템'의 비행·착륙·경로변경 안전성 확인 ​​​

방제를 담당하는 드론이 저고도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 시스템으로부터 이륙 허가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KT)


​​KT(대표 구현모)가 저고도에서 드론이 안전하게 비행할 수 있는 관제 시스템을 시연했다고 3일 밝혔다.


강원도 영월 소재 드론 전용 비행 시험장에서 진행된 이번 시연은 ‘저고도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 시스템(UTM)’인 ‘K-드론시스템’의 안정성을 확인하기 위해 진행됐다. 시연에는 KT 외에도 ▲항공안전기술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블루젠드론 ▲유콘시스템 ▲메타빌드 등 정부 기관 및 드론 제조사가 참여했다.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 시스템은 실시간으로 드론의 위치를 확인하고 비행 일정과 경로를 사전에 분석해 이륙을 허가해주는 관제 솔루션이다. 150m 이하 저고도에서 드론이 안전하게 비행을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이 시스템은 KT가 국토교통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에서 지원하는 ‘무인비행장치의 안정 운영을 위한 저고도 교통관리 체계 개발 및 실증시험 사업’에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해 개발했다.


KT는 이날 시연에서 배송, 방제, 측량 등 각각의 미션을 부여받은 6개의 드론이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 시스템을 이용해 목적지로 이륙을 신청하고 허가를 받아 미션을 완수하고 착륙을 승인받는 전체 과정을 시연했다.


특히 이날 시연에서는 인근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로 소방헬기가 출현하자 각각의 목적지로 향하던 드론이 일제히 이동 경로를 바꾸는 모습을 선보였다.


향후 KT는 축적된 드론 비행 데이터를 기반으로 K-드론시스템 구축·실증 사업에 참여할 계획이다. 아울러 비행 안전을 책임지는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 시스템 개발사로서 항공 교통 산업 혁신을 주도하고 도심 항공 교통의 트래픽 관리 기술도 함께 연구할 방침이다.


김봉기 KT 융합기술원 플랫폼연구소장은 “KT의 우수한 통신 기술을 바탕으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최적 경로 분석, 안전 운항 경로 예측, IoT 환경 센싱 기술을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 시스템에 접목해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드론 안전 운항 플랫폼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출처 : https://www.zdnet.co.kr/view/?no=20200603150322 선민규 기자​

조회 22회

© 2018 by BluezenDrone Co., Ltd. / All rights reserved.